나의 섹스토리 - 프롤로그1장

여러분이 겪으신 이야기를 썰 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나의 섹스토리 - 프롤로그1장

15 만두먹자 0 92
나의 섹스토리지금부터 보잘것없지만 나의 일상적인걸 적어보겟습니다



원래 글쓰는사람도

니고 배움도 크지않기에 문법이나 재미는 없을꺼지만



그냥 이런놈도 있구나 하고 봐주세요^^



현재 나는 5명의 여자와 사랑&섹스를 한다..



나의 와이프는 제외하겟다 내 여자니깐... 내껀 소중하기에 건들지않겟다(욕해도 어쩔수없다)



선 : 35세 돌싱 169 52 a 섹기가 아주 충만하며 술자리만 가도 남자가 헌팅이 들어온다



쩡 : 30세 유부녀 160 43 a 섹기는 없지만 나로 인해 섹스에 눈을 뜸



정 : 40세 유부녀 160 42 a 온몸이 성감대이며 적극적인 섹스를 함



희 : 29세 미혼 162 56 c정도같은데 난 가슴에 민감하지않기에 관심없음 대충 큼

최근에 만났고 이제 열심히 작업중. 관계는 가지못함 (성급하지않은 나) ㅎ



영 : 28세 미혼 167 50정도 b는 될꺼같기도한데 탄력있음 섹스는 미친듯이 적극적인 섹녀 파워섹스주의자



나 : 33세 유부남 174 65 특a컵 ㅋ 섹스타입 내 욕구보다는 여자가 흥분하는걸로 더 쾌감을

느끼기 때문에 여자의 더 흥분을 잘할수있게 노력하는 변태



나는 개인사업을 하기에 그렇게 사생활이 프리하지 않다 .



고로 어디서 만나는지는 묻지도 따지지도 마시고 그냥 읽으세요 이야기속에 답이 있나니



선이를 만난건 6월 어느날이엿다 택시에서 내리는 그녀의 모습은 핫팬츠에 나시를 입고 모자를 쓰고있었다 횡단보도



앞에서 마주보고있나니 정말 섹시해보엿다 같이 걸어다니면 누구나 한번쯤은 뒤돌아볼만큼



군더더기 없는 몸매를 지니고있었다.



그녀의 해장을 첫만남에 짬뽕집으로 향했다 ...



살면서 첨보는 여자와 짬뽕집 가기는 첨이였다ㅎㅎ 그녀는 생각외로 털털했다 . 먹는것도



참 맛갈나게 잘먹었다. 팬티가 보이던말던. 난 속으로 저년이 보여줄려고 저러나 할정도로



노골적으로 앉아있는 모습을 보고 그녀에게 이야기를 했다



나. 빤수다보인다 똑바로 좀 앉어...



그녀는 웃으면서 아무렇지않게 다리를 돌려서 앉고 우린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다



음식을 다 먹고 우리는 나의 사업장으로 향했다 뒷문을통해서 사무실로 갔고 우린 서로



마주보고 정말 가까이 마주보고 이야기를 했다ㅎㅎ



팬티가 다 보엿지만 신경쓰지 않았다. 왜냐면 난 조급하지 않으니깐ㅎㅎ



줄사람들은 언젠간 주기마련이다.



어차피 우리는 만나기전에 서로 호감이 있었다. 얼굴도 한번은 본사이고 진도는 생각보다



빨리 나갔다 우린 사무실에서 간단한 키스와함께 이야기를 마무리하고 그녀를 배웅했다



아쉬웠지만 선약이 있었으므로 보낼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배웅을 하면서 그녀는 간단한 포옹 후 발기되어있는 내 자지를 엉덩이로 부비부비 하고는



유유히 가버렷다.



아쉬웠다 ㅅㅂ 그렇지만 그 아쉬움을 자위로 달래진않는다 난 자위를 좋아힌지 않기에 의미없는



섹스와 의미없는 욕구분출은 싫어한다



그러므로 바로 그녀에게 전화를 걸섰다



아 왜 흥분시키고 가냐고... 유부녀는 유부녀인가보다 웃으면서 받아치는 말이



예사롭지 안았다. 그렇게 해어지고 새벽 12시 까지 우린 카톡을 주고받으면서 각자 할일을 했다



나는 일ㅜㅜ 그녀는 술 ㅜㅜ 불공평한 세상ㅡㅡ



그리고 12시에 그녀가 여기로 온다는것이였다 난 당연히 콜을 왜?고 우린 또



사무실에서 의자두개에 밀착되어 마주않아서 서로 눈을보면서 이야기른 했고



내 눈은 자꾸 그녀의 핫팬츠사이 시크릿에 눈이 갓다...



그녀는 갑자기 자기 손으로 핫팬츠 위 시크릿자를 비비면서 하고싶다고를 슭解?나는



여기서 어떻게 하냐며 씻고해야지라며 한번 쓸쩍 팅겨봤다ㅎ



그런대 그녀는 정말 하고싶었나보다... 뒤로 빨리 하자는거였다



이젠 해도된다는 신호가왔다. 나는 그녀의 핫팬츠와 검은색 망사팬티를 벗기고



손으로 보짓물을 확인했다 충분히 젖어있었다^^



내 좆은 8시부터 발기시킨 당사자가 그녀인걸알기에 미리미리 준비를 하고있는것처럼 터질듯



커져있었다 쿠퍼액과함께~



나는 그녀를 뒤로 돌려서 의자 등받이를 잡게하고 아주 천천히 삽입을 했다...



근데 이건 머지 할정도로 질이 쫍았다 내 자지가 안으로 아주 힘겹게 들어가는걸 느끼고는 넣었다



뺏다를 수차례반복하구나서야 나의 주니어는 그녀의 질속으로 깊이 들어가병?br />


나는 그녀의 성감대를 모르기에 오로지 피스톤 작업에 집중하엿다. 아주 열심히 강하지않게



부드럽게 내 자지가 질속 주름을 다 느낄수있게 움직였다 뿌리깊이 넣을려고 하는순간 이 여자가



질이 나의 주니어와 길이 똑같다는걸 알았다.



이건 속궁합도 맞다는 징조 ㅎㅎㅎ



그녀는 충분히 느끼고있었다 가슴도 클리토리스도 만지지않았는데 오로지 나의 주니어로만 그녀는



쾌락속으로 빠져들게하고있었다 그녀의 신음소리는 더욱더 울듯이 애절해별?보짓울은 허벅지를



타고 흘러내려오고있었다 그런데 아... 조절실패로 나는 싸버렷다 그녀질속에...



그녀는 모르는거같다. 나의 주니어는 내가 흥분만되어있다면 사정을 하여도



작아지지않는 아주 착한 녀석이다. 난 사정을 했어도 그녀를 위헤서 계속 움직였고 그녀는



오르가즘을 3번이나 느끼고서 나에게 이야기를 했다. 언제 끝나냐고 ㅎㅎ



그래서 나는 그녀에게 그만할까 물어본 후 그녀의 대답을든고 다시한번 사정하기위해 열심히 등산을 하였다



그리고 또한번의 사정을 했다... 그런데 참 허무했다...



이 여자 이렇게 먹고 버리긴 아까운 여자같아서 내가 방금한 섹스가 괜한 죄책감이 들었다.



난 원나잇을 싫어한다. 그렇다고 안하진않는다 그렇다고 아무꺼나 먹지도 않는다



내가 섹스하고 싶은 상대와 섹스를 한다...



그렇게 그녀와 섹스를 끝내고 간단한 대화후 그녀는 집으로 갔다...



참 사랑스러운 여자인건 확실하다... 이제부터 이 여자를 내껄로 만들기위해서 난 나의



작업능력을 보여주겟노라 다짐했다...



그렇게 그녀를 보내고 우린 그다음날 다시 연락을 하게 되었고 ...



이젠 서로에게 조금더 진지하게 다가갈수있는 대화들이 오고간다...

, , , ,

0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